'팥죽 만드는법'에 해당되는 글 2건

친정엄마도 맛있게 드신 동지팥죽

생활

 

 

태어나 처음으로 만든 팥죽을 만들고 친정엄마와 시어머니가 생각이 났었다.

동지라서 동지 팥죽을 만들어서 갖다 드릴려고 한다고 먼저 전화를 드리니

기름값 나가는데 뭘 오냐고,,,

하셔서 지하철 타고 갈 거라고 하니까 그럼 와~ 하신다.

그래서 가까운 친정엄마한테 갔다.

원래는 오늘 엄마한테 갈려구 했는데 빨리 갖다 드리고 싶어서

어제 만들어서 점심 먹고 바로 갔었다.

완성 된 팥죽을 갖다 드리려니 너무 뜨거워서

삶아진 팥을 갈아 놓은거와 새알심만 들고 갔다.

 

 

팥죽만들기 참조 => 클릭

 

 

 

 

팥 삶아서 갈아서 들고 간 걸 받자마자 냄비에 넣으시면서

언제 이걸 만들었냐~ 안 그래도 팥죽이 먹고 싶었는데 운동하는 사람들이 올 해는 팥죽 먹으러 가자고 하질 않네,,, 여기 시장엔 팥죽도 안 팔고 찹쌀가루만 팔고,,,

하시면서 팥죽이 좋다고 찬 밥을 넣으시면서 이게 전라도식이야~ 하신다.

소금과 설탕을 넣으시고 맨 마지막에 새알심을 넣으신다.

 

 

 

 

팥을 하루 담가놨다가 처음 끓는물은 버렸다고 그래야 아린 맛이 안 난다는 내 지식을 얘기해 드리니

우리 옛날엔 그냥 버리지 않고 그냥 끓여 먹었는데 괜찮기만 하더라~

새알심이 왜 안 뜨길래 새알심을 만들다가 찹쌀가루가 모자라서 시장가서 사다가 찹쌀가루를 더 넣어했다고 하니까 뜨거운 물로 바로 만들어야 쫄깃하고 새알심이 뜬다고 가르쳐 주셨다.

이렇게 모녀간에 알콩달콩 팥죽 만드는 수다를 떨었다.

 

 

 

 

집에서 먹고 갔지만 엄마가 후다닥 끓여주신 팥죽을 또 먹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엄마가 간을 한 팥죽이 더 맛있다.

역시 엄마의 손 맛은 다르나보다~

 

 

 

 

엄마네 집에서 나와 지하철을 타려고 하는데 지하철 개찰구 옆에 빵집에서

식빵이 15,00원이라고 써있다.

안 그래도 집 앞에 뜨레쥬르에서 식빵을 사가려고 했는데

그래서 얼른 집어왔다.

빵집은 대림역 7호선 타는 곳 11,10번 출구 쪽에 있다.

 

 

 

 

맛있게 팥죽 한 그릇 드시는 엄마를 보고 가길 잘 했다 라는 생각에

시어머니가 생각났지만 멀어서 아쉬움만 남겼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생애에 처음 만들어먹는 동지 팥죽, 맛있고 간단히 끓이는법, 단팥죽 만들어먹기,

만든음식/특별요리

 

 

12월 21일이 동지라고 했더니 팥죽 먹어야 하는거 아니야? 라는 신랑의 말에

시장에서  파는데 사먹을까?

새알심 넣고 직접 만든게 맛있지,,,

그럼,,,,, 만들어볼까?

 

그래서 생애에 처음 동지 팥죽을 만들게 되었다.

 

 

 

 

팥을 반 되 사다가 깨끗이 씻어서 하루 저녁 담가놨더니 배로 불어있었다.

 

 

 

 

물 7컵을 넣고 끓여준다.

 

 

 

 

처음 끓은 7컵의 물은 버려버린다.

팥에서 나오는 아릿맛이 우러나온다고 한다.

 

 

 

 

다시 12컵의 물을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팔팔 끓으면 중간불로 해서 1시간 정도 끓인 것 같다.

 

 

 

 

1시간 끓여 팥을 눌러보니 짓무른다,

그래서 약간 식혀서 도깨비방망이로(믹서 혹은 핸드블래더) 곱게 갈아준다.

믹서기가 없으면 체에 받쳐서 물을 부워가면서 으깨줘야 하는데

도깨비방망이로 갈아주니 만드는 시간이 단축되어

번거롭지 않게 간단히 만들수가 있게 되었다.

요즘에 태어난걸 다시한번 감사!!

 

 

 

 

찹쌀가루는 두 국자 정도로 하고 소금 한 티스푼 안 되게 넣고 끓는물을 조금씩 넣어가면서

익반죽을 한다.

익반죽 할 때 처음에 손에 무지 묻는다.

 

 

 

 

동글동글 굴려서 한 입 크기 보다 작게 만들었다.

단팥죽에 넣으면 뜨거워서 크면 입이 델지 모른다.

 

 

 

 

일단 나혼자 먹어보기 위해 한 그릇 분량의 팥 갈은걸 냄비에 넣고

찹쌀가루를 한 숟가락 넣어주고 소금과 설탕을 약간 넣어주고 끓여준다.

이때 나무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여야 한다.

약한불에서 걸죽해 질 때 까지만,

팥 반 되에 12컵의 물을 넣고 끓이니 따로 물을 넣지 않고 바로 쓸 수가 있어서 좋다.

 

 

 

 

그리고 새알심을 넣어 새알심이 익을때 까지 끓여주는데

중불에서 나무주걱으로 저어가면서 새알심이 뭉개지지 않게 조심히 저어준다.

간을 수저에 덜어서 따로 보고

소금과 설탕으로 기호에 맞게 넣는다.

난 달달한 단팥죽 같은 스타일이 좋다~~

 

 

 

 

나이가 먹어갈 수록 옛날 분들을 따라하게 되는 것 같다.

팥죽은 사다 먹는 음식이라는 개념이었는데

이제는 해 먹고 싶어지는 음식이 되었다.

왜 나이드신분들이 집에서 해 먹어야 맛있다는 얘길 하시는지 이제야 조금씩 깨닺게 되는 나

정말 나이가 들었나보다.

 

 

팥죽을 한다니까 팥죽을 좋아하지 않는 아들은 팥칼국수를 해 달라는 주문을 하고 학교에 갔다.

오늘 저녁메뉴로 아들은 팥칼국수, 신랑은 팥죽으로!

내일은 친정엄마께도 갖다 드려야겠다.

시어머니는 너무 멀어서 갖다드릴 수가 없어 아쉽다.

 

 

 

 

꾸~~욱 눌러주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