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당'에 해당되는 글 2건

설탕의 달콤한 비밀과 살벌한 비밀,,건강을 해치는 설탕, 설탕의 숨겨진 비밀

음식

꺅

 

우리는 왜 달콤한 것을 좋아할까?

인류는 인체에 필요한 당을 얻기 위해 달콤한 맛을 잘 느낄수 있게 진화했다,

당이 있어야 세포가 에너지를 얻을 수 있으므로 과일같이 단맛이 나는 음식들을 좋하하게

된 거다.

원시 시대 조상들에게 설당은 과일이 열리는 계절이나

우연히 벌집을 발견하면 맛볼 수있는 아주 귀한 음식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설탕이 안 들어간 음식을 찾기가 힘들 정도로 흔해졌다,

달콤한 걸 좋아하는 건 어쩔수 없는 본능이지만 원시 시대 조상들은 간간히 먹던 걸

지금처럼 마음껏 먹다간 탈이 나기 마련아닐까?

 

설탕을 많이 먹을수록 더 찾게된다?

설탕을 먹으면 우리 뇌에서 세로토닌의 분비가 증가해서 우울증이나 스트레스를 줄여

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울할 때 약간의 달콤한 음식을 먹는 건 좋다.

하지만 설탕을 너무 많이 먹으면 설탕속의 과당이 도파민의 생성을 방해한다.

도파민은 탄수화물이 포함된 음식을 먹으면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쾌락 중추를

자극해 만족감을 느끼게 해 준다.

하지만 설탕을 많이 먹으면 체내에 쌓인 과다이 도파민의 생성을 방해해 우리가 마무리

음식을 먹어도 만족감을 못 느끼게된다.

그래서 계속 달콤한것을 찾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거다.

 

설탕은 먹어도 먹어도 배고프게 한다?

설탕 속의 과당 때문이다,

우리몸은 에너지원인 당이 부족하면 위에서'그렐린'이라는 호르몬이 나와

뇌의섭식 중추를 자극해서 배고픔을 느끼게 한다.

이때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혈당량이 늘어나고 그럼 그렐린의 양이 줄어들면서

배고픔도 사라진다.

하지만 설탕을 많이 먹어 체내에 과당이 많아지면 음식을 많이 먹어도 그렐린의

양이 줄어들지 않는 이상 현상이 생긴다.

그래서 밥을 먹어도 계속 배고픔이 느껴져서 또 달콤한 걸 찾게 되는거다.

또한 설탕 속 과당은 '렙틴'이라는 호르몬에도 영향을 끼친다.

음식을 먹고 나면 렙틴이 분비되어 뇌의 포만 중추를 자극해 배부름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혈액 내에 과당이 많아지면 이 렙틴의 작용을 억제해서 밥을 먹고나서도

배부름을 못 느끼고 단것을 찾게된다.

 

 뇌 기능을 저하시키는 설탕

설탕은 밥보다 분해가 훨씬 빨르다.

그래서 혈당이 급격하게 증가한다.

그런데 이때 급격하게 혈당이 늘어나는 걱 막기 위해서 췌장에서는

인슐린을 많이 분비하는데 이때 분비된 많은 양의 인슐린 때문에 혈당량이 급격히

줄어드는 반응성 저혈당증이 생길 수있다.

혈당이 낮아지면 뇌에 당분 공급이 잘 안 되기 때문에 뇌(두정엽, 전두엽) 기능이

떨어진다.

그리고 최근 과당이 뇌세포의 포도당 사용 능력과 저장 능력을 저하시켜

기억력과 학습 능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간에 무리를 일으키는 설탕

우리 몸은  포도당 이외의 당은 제대로 대사하지 못한다

즉 인체는 여러 당들 중에서 포도당을 주로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하지만 설탕에는 포도당뿐만 아니라 과당이 들어있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다.

과당은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 몸은 이를 이물질로 인식하고

간에서 해독을 하려고 하는거다.

즉 과당도 술처럼 너무 많이 먹으면 간에 무리가 생긴다는 거다,

또 간에서 과당은 지방으로 바뀌어 비만을 일으키고 이 과정에서 지방간이 될수도 있다,

 

당뇨병을 부르는 설탕

설탕 속의 과당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세포이 기능을 떨어뜨린다.

그러면 체내에 혈당량이 높아져고 인슐린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아서 혈당량이

줄지않는다.

이렇게 계속 혈당량이 높아지면 당뇨병으로 이어지기 쉽다.

 

뼈를 약하게 만드는 설탕

설탕을 필요 이상으로 많이 먹으면 혈액이 산성화된다.

이때 우리 몸은 중성화시키려고 뼛속에서 칼슘(알칼리성)을 혈액으로

빼앗아 오기 때문에 뼈가 약해진다.

게다가 뼈가 단단해지기 위해서는 칼슘과 인이 잘 결합해야 하는데

설탕은 이들의 결합을 방해해 뼈를 약하게 만든다.

지금은 그 증상이 미미해도 계속해서 설탕이 많이든 간식만 먹어 대다가는

골다공증 같은 질환에 시달리게 된다.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설탕

설탕을 많이 먹는 사람들은 정상인에 비해 백혈구 수가 2배 정도 줄어들 뿐만

아니라 그 기능도 떨어진다.

설탕 100g(캔 콜라 약 4캔)을 섭취했을때 백혈구의 기능이 무려 6배나 줄어든다.

결국 백혈구 수와 기능이 줄어들면 우리 몸의 면역력이 약해져 상처가 생겨도

잘 아물지 않고 감기에도 잘 걸리게 된다.

 

설탕의 옛말에 숨겨진 비밀

옛날 중국과 일본에서는 설탕을 '회도'라고 불렀다,

여기서 나무의 재를 의미하는 '회'는 '석회'에 쓰이는 '회'자로

미네랄, 알칼리 등을 뜻하고 '도'는 '훔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즉 예로부터 설탕은 몸의 미네랄을 훔쳐 균형을 깨뜨리는 안 좋은 의미를 갖은 물질이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먹는 음식에 따라 다리 길이가 결정된다?

상식

                                                                                                                       

우리가 먹는 음식은 소화효소를 통해 포도당, 아미노산등의 작은 입자로 변해야 몸속에 흡수된다.

소화효소는 음식물의 표면에 작용하기 때문에

표면적이 넓을수록 소화가 잘 된다.

이로 음식을 씹는 것도 음식물이 잘게 부서졌을때가 표면적이 넓어 소화가 잘되는 거다.

이렇게 음식을 씹는것과 같이 동물들은 효율적으로 소화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진화해왔다.

 

육식동물과 초식동물에서 각각 볼수 있는 강한

위산과 긴 창자는 소화에 최적화된 결과다.

하이에나가 썪은 고기나 뼈는 물론 사슴의 뿔이나 발굽까지 먹어 치울수 있는 건

이들의 위산이 PH1로 강산이기 때문~

사람의 PH가 2이니 하이에나는 사람보다 산도가

10배 강한 셈!

위산 분비는 단백질로 된 고기를 소하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시스템으로 초식동물은 육식동물에 비해 위산을 적게 분비한다

 

그대신 풀을 소화시키기 위해 긴 창자를 갖고 있다,

그래서 소나 사슴과 같은 초식동물의 배가 불룩한거다.

치타나 사자같은 육식동물은 창자의 길이가 짧아서 배가 홀쭉한거다.

마찬가지로 육식을 하는 서양인들은 육식동물처럼 창자가 짧아서 상체가 짧고

하체가 긴 반면 채식을 많이하는 동양인들은 긴 창자 때문에 상체가 길다,

 

먹는 음식은 위장 말고 뇌와도 관련이 있다.

보통 과일과 같은 열매는 풀보다 영양가가 높아 먹거리로 매우 매력적이다

하지만 열매가 언제, 어디서, 얼마만큼 열리는지 기억하지 못하면 제대고 얻을수가

없다,

즉 머리가 좋아야한다~

그래서 달콤한 열매를 일부러 찾아 채취해서 먹을 줄 아는 척추동물은 과일박쥐와

같은 일부 동물을 제외하면

머리 좋은 유인원과 사람 정도가 다다,

 

머리가 좋지 않은 초식 동물들은 땅에 널려 있어 쉽게 얻을 수 있는 영양가가

빵점의 풀을 주로 먹고 사는  거다,

 

뇌가 좋아하느 영양소가 달콤한 열매에 있는 포도당이라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아래의 하트 버튼을 눌러주셔서 잘 보고 간다는

표시를 해 주시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